비 오는 삼각산 산행 (응봉능선, 문수봉)



좀 더 편안하게 보시려면  F11을 눌러주세요,,


오늘 산행은 삼천사에서 응봉능선 --> 비봉능선  --> 문수봉....그리고 문수봉에서 다시 삼천사 계곡따라 내려오는 코스입니다...









 

응봉능선 오르는 초입.....처음부터 깔딱 깔딱.........오랜만의 산행으로 강쥐새끼처럼 헥헥 대고 올라갔습니다....ㅠㅠ









 

숨이 턱에 찰 무렵..잠시 주위를 돌아보니 멋진 풍광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사면바위 밑에서 잠시 비도 피하고 휴식을 취할 겸 해서....










 

서울의 진산인 북한산은 최근 들어서야 옛이름인 삼각산이라고 불리워지고 있다고 합니다.  만경대와 백운대 그리고 인수봉의 삼각 추가 지닌 거대한 백악의 웅장함 때문에

붙혀진 이름인 삼각산..........앞으로 북한산이라고 부르지 마시고 삼각산으로 불러주세요....^^










 

언제 보아도 웅장한 산입니다.  오른쪽 아래에 진관사가 내려다 보이는군요..










 

천하장사 소세지도 간식으로 먹어 주고...ㅎ........울집 강쥐가 저것만 보면 사족을 못쓰던데....ㅎㅎ









 

지나치는 산객에게 간식도 나누면서..










 

비가 멈추어 가네요...다시 출발...


산에 오면 정말 좋습니다....오기까지 맘 먹기가 힘들어서 그렇지......맘 한번 크게 먹고 산에 오르면 이만한 즐거움이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마음의 부자가 되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의 하나가 산행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여기만 오르면 정상이겠지...라고 생각하지만.......정상은 아직도 멀고 먼 곳이라는 것도 깨닫고 힘들어 지기도 하지만.....

현재 있는 곳에서의 행복과 즐거움을 느끼는 법도 배웁니다. 어차피 한걸음 한걸음 정상으로 향해 가는 과정일 뿐이니까요...









 

건너편 비봉능선의 시
원스런 풍광도 즐기면서...........








 

응봉능선을 따라 오르면 이렇게 왼쪽으로는 의상 능선이 한 눈에 조망이 됩니다...









 

삼각산은 어딜 둘러 보아도 정말 그 산세가 대단합니다.










 

.............................









 

...............................









 

은 노적봉이라고 불리는 바위....저 곳을 넘어야 사모바위로 갈 수 있습니다.








 

삼각산 곳곳이 아름다운 바위가 지천입니다..










 

이 작은 노적봉이라 불리는 바위를 지나 아기자기한 암릉길을 지납니다..










 

.............................









 

.........................









 

능선을 걷고 있는 이런 뒷모습을 보면 인생길을 묵묵히 걸어가는 느낌이 듭니다..









 

마른 나뭇가지 역시 조금 있으면 푸른 싹이 하나 둘 솟아 오르겠죠??









 

..........................









 

으쌰....힘 좀 더 내고....








 

............................









 

................................









 

여기서 비바람을 피할 곳을 적당히 찾아서 자리잡고 배낭 안의 소박한 점심을 꺼내 먹습니다..









 

날씨가 추워서 따뜻한 커피 한잔 하니 세상 부러울 게 없군요..









 

이런 바위를 넘으면......









 

저 멀리 삼각산의 이정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사모바위가 나타납니다.









 

응봉능선을 타고 오르는 경우에 이 사모바위 앞에서 우측을 바라 보면 우뚝 솟은 비봉이 위용 넘치게 보이죠...









 

사모관대의 사모를 닮았다고 해서 붙혀진 멋진 바위.......










 

.........................








 

사모바위에서 문수봉을 가기 위해서는
대남문 방향으로 좌회전을 하면 비봉능선으로 들어섭니다.....









 
 
몇 개의 바위 능선을 지나고.....









 

삼각산은 곳곳이 이렇게 취향에 따라서 릿지 산행을 할 수 도....아니면 우회할 수도 있는 코스가 많습니다......








 

요렇게 생긴 곳도 지나고......









 

드디어 문수봉 진입하는 곳까지 왔습니다.










 

지금은 철제 난간을 만들어 놓아서 대단히 위험하지는 않습니다......ㅎ









 

고지가 높아지기 시작하니 안개가 서서히 짙어져 옵니다.









 

본격적인 문수봉 리찌 코스....










 

사진 보다는 훨씬 가파릅니다....









 

....................................










 

재미 있겠죠??????? 안개가 휩싸여서 주변 풍광은 전혀 보이지 않는 것이 아쉽긴 하지만 흐릿한 안개 속의 산행도 나름대로 멋지긴 합니다.










 

지나 온 길은 내려다 보면 다리가 후덜덜....









 

그렇게 문수봉 정상을 향하여 한발 두발...









 

...................................









 

환상 속의 산행....










 

옆을 내려다 보면....끔찍한 슬랩....................

              








 

맑은 날이면 노송이 정말 멋진 연출을 할 터인데....










 

안개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저런 실루엣이 참 맘에 듭니다...









 

................................










 

안개비에 젖어 움찔 움찔한 미끄러운 사면 바위 리찌도 해 보고...









 

햐~~~앞이 분간이 안가네요..










 

디어 문수봉 정상에 왔습니다....시계 10미터도 안 되는 짙은 안개가 반겨주더군요..









 

삼각산에는 태극기가 있는 곳은 두 군데 뿐입니다...삼각산 정상인 백운대와 이곳 문수봉이죠...









 

개비가 내리는 오늘은 태극기가 걸려있지는 않더군요,,,,









 

주위 풍광이 하나도 안 보여 시간을 지체 하지 않고 바로 하산 시작...










 

천사 계곡 쪽으로.....









 

개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의 산행도 참 감칠맛 납니다.









 

.............................









 

삼천사 계곡으로 내려가다 보면 막 쓰러 질 것 같은 커다란 바위 하나가 나무에 기대어 있는 범상치 않은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무와 바위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서 저렇게 서로를 받치고 있는 걸까요???  그렇다면 바위와 나무 중에서 누가 남자일까?? 이런 쓸데없는 토론도 하면서...ㅎㅎ









 

계곡 길로 내려오면 참 단조롭습니다..









 

가끔씩 발목이 낙엽 속으로 푹푹 빠지는 코스도 지나고...









 

기암괴석으로 이어진 삼천사 계곡 폭이 넓어지는 것을 보니 삼천사가 그리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참 길 예쁩니다.....









 

드디어 삼천사 옆으로 빠지는 길까지 하산했습니다...









 

다리 위에서 계곡을 바라 보니 떨어지는 빗물이 오케스트라를 연주하는 듯한 생각이......









 

천사.......








 

.......................









 

통일신라 문무왕때 원효대사에 의해 창건되었다는 유서 깊은 삼천사를 끝으로  산행을 마감합니다......